소식NEWS

제목 국내 최초 부자지간 조혈모세포 기증자 탄생 ‘화제’ (18.06.12) 작성일 2021-06-25 11:42
글쓴이 KMDP 조회수 1,071

본문

국내 최초 부자지간 조혈모세포 기증자 탄생 ‘화제’ (18.06.12)

비혈연간 조혈모세포 이식 시행 이후 처음


cbd68eef1d24162c12d630a5af13f5f5_1624588931_848.jpg
왼쪽부터 아들(조현우), 아버지(조정남)


국내 최초 비혈연 간 조혈모세포 이식이 시행된 1996년 이래 생면부지의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부부기증자(2011년), 자매 기증자(2016년)에 이어 최초 부자지간 기증자가 나와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주인공은 조정남, 조현우 부자다.


아들 조현우 군은 현재 대학생으로 2017년 7월 기증희망자로 등록 후 9개월 만에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민우성)로부터 조직적합성항원형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18년 6월 말초혈조혈모세포채취(헌혈방식)를 통해 기증하였으며, 그는 “주변에 사랑하는 사람이 조혈모세포(골수)가 필요한데 기증자가 있음에도 기증을 받지 못한다면 너무나도 가슴 아프고 슬플 거라는 생각과 아버지의 경험이 있었기에 조혈모세포기증 결심에 한치 망설임이 없었다”고 밝혔다.  

 

아버지인 조정남 씨는 현재 직업군인(중령, 수도군단)으로서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를 통해 2010년 12월 기증을 하였으며, 지금까지 157회의 헌혈을 하는 등 나눔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참 군인이다. 또한 조정남씨 가족은 지금까지 308회의 헌혈을 하는 등 주기적으로 사랑나눔을 실천하는 가족이다.


아버지 조정남 씨는 “국내 최초 조혈모세포 부자지간 기증자가 됐다는 사실에 뿌듯하다”면서 기증을 망설이고 있는 기증자분들께 “조혈모세포 기증은 정말 어려운 것이 없으며, 또한 기증후에도 전혀 생활하는데 문제가 없기에 잠깐의 망설임!! 두려움으로 기증을 망설이고 계신동안 수혜자분 그리고 그 부모님께서는 절망과 두려움에 힘들어 하고 계시기에 내 아들, 딸, 가족이 수혜자라고 생각해 보시면, 결심을 하는데 조금은 더 도움이 되실 겁니다.” 라는 말씀과 이번에 아들(조현우)이 기증해준 환자분도 생착이 잘되었으면 좋겠다라고 환자분의 쾌유를 기원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민우성 회장은 아들 조현우 군에게 기증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하였으며, “헌혈을 생활화하는 따듯한 마음을 가진 날개없는 천사 조정남 씨와 조현우 군처럼 앞으로 더 많은 천사 분들이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서는 조혈모세포기증희망신청도 받고 있으므로 기증희망신청을 원하는 개인은 협회로 직접방문하거나 단체는 협회로 문의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